티스토리 뷰

2018년 5월 27일


오후타임이 물때이고, 즐겨찾는 포인트로 이동~

운전해서 1시간 30분이 소요되는 거리지만, 조용하고 쾌적한 곳이여서 좋아하던 포인트입니다.


근래에는 낚시 하시는 분들이 많아졌고,

포인트를 찾을 때면 이미 여럿이 곳곳에 많이들 하고 계십니다.

주말에 뻥 뚫인 느낌의 바다를 찾고, 손맛도 볼 수 있으면 좋지요~


하지만...

널부러진 쓰레기를 보면, 인상이 찌푸려 지면서 많은 생각이 듭니다.


근래에는 해양생태계 관련해서 오염 원인을 찾으려고 더더욱 많이 신경을 쓰고 있는데...

막상 현실은... 이렇다 보니... 

날라오는 연기에 쿨럭쿨럭 거리는 모습이 연상되고, 미세먼지 주의보는 스타트시점인가 싶기도 합니다.

공중파에서 중국 플라스틱 관련 다큐멘터리까지 보여주고.

또 비닐관련 분리수거 문제가 불거지고 있는 이런때에...

다시 한번 더 본인의 행동에 생각 한번 해보시길...

들어가는 입구에도, 이미 모아서 묶어 놓은 쓰레기 포대가 가득한데...

갯바위 위에나 바다 위에 떠다니는 쓰레기들을 보면. 웃으면서 왔다가 먼저 찡그리게 되지 않을까요?

심지어, 산책나온 가족이 지나가면서 아이의 입에서는 떠 다니는 쓰레기를 가르키며, 부모에게 묻습니다.

"엄마! 저거 뭐야?"

본인 입장이시라면 어떻게 대처할 수 있을까요?



비닐과 플라스틱



담배꽁초와 갑, 음료수 캔, 물티슈

작은 물통 안에는 담배꽁초와 함께 떠 다니는 치어들.


잡은 치어는 사이즈가 작기도 하고, 아직 더 성장하면 나중에 반갑게 만날 수 있을 거라고 생각됩니다.


삐딱이 버전으로 호소합니다.

어릴적 야단 받게되는 일부이기도 하고, 다같이 하던 학습과정이기도 한데요...

억지로 치우러 단체로 야단 맞으며 움직이기 보다는

내것만이라도 스스로 치우면서 살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