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1월 제주 법환포구 낚시


제주에서의 가을 낚시를 부지런히 하던 중...

주로 하던 포인트에서 시간대도 새벽이고, 물때에 파도가 높은 탓에 근처 포구를 찾게 되었다.

그 동안 해안도로를 따라 여유롭게 다니기 보다는, 급하게 시간에 맞춰 이동을 해 오던 터라...

이날 해안도로를 따라 이동하는데 어찌나 여유롭고 좋던지~ 아름다운 날이였다.~ +_+)



근처에 월드컵경기장도 있고, 올레길이 지나는 길목이라... 부담을 갖고는 있었지만...

뭐 어찌 하리? 낚시가 하고푼데... ㅡ.,ㅡ;;; 고고씽~

우선 방파제 라인을 벗어나 갯바위 근처로 들어가서 파도가 막아주는 구간에서 시작하게 되었다.

예상외로 20cm급대의 다양한 어종들이 입질을 해 준 덕분에 반갑게 인사를 나눌 수 있었다.



파도가 평소 이용하던 다른 포인트보다 더더욱 거친 곳으로, 방파제 안으로도 물이 많이 차 오르기 때문에...

안전장비 없이 낚시 구경을 오시거나, 사진 촬영을 위해

해안 근접선에 오시는 분들께서도 주의가 필요할듯 보였다.



처음에는 올레길 근처에서 하다가... 물이 빠지면서 돌들이 많아 힘들기도 하고,

많은 분들이 근처로 다가와 주셔서 반갑기도 하지만~

초보자모드에서 긴장감이 더해져 근처 다른 포인트 이동~



배들이 왔다갔다 하는 길목이기도 하고,

밑에 바로 돌들이 가까이 보이기는 하지만...

우선은 줄은 엉켜먹지 않을듯해서 편히 캐스팅 할 수 있었다.



뻐끔뻐끔 입을 오물거리며 올라온 아기 범돔

그래도 등 지느러미를 꼿꼿하게 세운상태로 전체 모습을 보여주면서 반갑게 맞아주었다. ^^



이번 낚시에서는 처음 만나게 된! 반가운 쥐치~

눈을 땡그랑이 뜨고 입을 뻐끔뻐끔 거리는데~ 뭔가 말을 오물거리는 느낌이 드는 이유는 뭘까?

ㅡ.,ㅡ;;; 역시... 간만에 하는 낚시라... 나타나는 이 묘한 증상을 어찌할꼬 ㅠ.,ㅠ



근처 범섬으로 오가는 배들이 많은 포인트 이기는 하고, 올레길 산책을 즐기는 분들이 많은 포인트이다.

 또,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는 곳이라 안전을 위해서는 주의가 필요한 포인트로 느껴졌다. 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5년 11월초 중문낚시


여름휴가 이후에 몇달 사이에 많이 변해 있던 포인트!

낚시채비 쓰레기는 물론 음료수 캔과 과자봉지 등 난리통이 아니였다.

내가 잘못 한건 아닌가? 라는 심정에 있던 비닐봉지에 ㅡ.,ㅡ; 비린내를 감수하고서 근처 클린하우스로 이동~


제발!!!! 기분 좋은 낚시를 하시려면 자신의 채비들은 잘 챙기고 포인트 이동을 해주세요~~~



서울과는 달리 날씨가 따뜻해서 우선은 꽁꽁 싸매고 갔던 옷가지들은 조금 덜 수 있어 기분 좋았고,

바람은 중간중간 만조시각을 넘을 때쯤 강해져 오는 바람에 대를 잘 낮춰주어야 하는 센쑤를 발휘해야 했다.



내가 아닌 남편 어부님에게 환영 인사를 하면서 찍찍~ 배설물을 발사해 주던 반가운 손님 황줄깜정이




낚아서 올릴 당시에는 맑은 에메랄드에서 청록색 그리고 검은색으로 꼭 변색하는 느낌이 나던 벵에돔

이번 내려간 시즌에는 유난히 20~25cm 정도의 친구들을 많이 만날 수 있어 손맛도 좋았고~

인사도 많이 나눌 수 있어 좋았다. ^0^)/



평소에 만나던 어랭이보다 등과 배 지느러미까지 모두 갖춘 녀석~

붉은 아가미까지 자랑하면 뻐끔뻐끔~ 빠빠이~ 인사를 나눴다.



이날 채비는 벵에돔 낚시 였지만...

조용히 어부님께는 말 안하고 내가 노리던 따치(독가시치)~

어찌나 반갑던지~ 역시! 너의 손맛은 나를 감동시켰어~ +_+)b



미끼를 만지기 싫어하는 내 특성상 항상 나에게 낚싯대를 양보하시는 어부님~

중간중간 내가 양보할때면... 한 시의 망설임 없이... 평소와는 달리 잽싸게 채가신다~

흐물거리시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고, 유난히 낚시 시간만 되면 체력이 넘쳐 대신다!

운동이 된다고 주장하시는데... 하시는분들은 되신다고 생각하시나요???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