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6월 25일
어부님이 퇴근길에 가방에서 쑤욱~ 하고 꺼낸 물건!
뭔가? 하고서는 눈을 멀뚱멀뚱 거리고 있는데...
(^-^) 씨익~ 웃으시면서 직장 동료분께서 주셨다고 하신다.

자세히 살펴보니 Adagio teas에서 나온 홍차였다.


Adagio Teas의 홍차
포장지 앞면

홍차의 생산지와 특징들에 대해서 영어로 샬라~ 샬라~ 설명되어 있다.


Adagio Teas의 홍차
포장지 뒷면

내용물(티백)에 대한 용량과 먹는 방법 등이 또 영어로 샬라~샬라~


포장지 오픈~

향긋한 베르가못향이 확~ 퍼져나오는데... +_+)b


피라미드형 티백

긴꼬리줄이 연결되어 있지 않아서 우려내는데 불편함이 존재하기도 하지만...
내용물(홍차잎과 베르가못)이 잘 보이고~
물에 우려내기 전인데도 향이 잘 퍼져서 베리굿~!


3~4분 정도 우려낸 후의 모습

향이 멀리까지 산뜻하게 퍼지고, 색도 곱다.
다른 홍차들에 비해서 베르가못의 맛이 더 깊게 나서,
상큼하고 신맛이 강하다. ^^


그 동안 헤롯이나 아마드티, 웨지우드, 립톤으로만 즐겼는데...
요번에 아다지오티를 새롭게 알게되어 반갑다~

자세한 아다지오티들의 설명은 아래 링크를 참고~
http://www.adagio.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웨지우드 얼그레이 홍차~!
그 동안 잎차로만 마시다가~ 회사에서도 마시고파서 티백으로 구입~!

총 25개가 들어있고, 가장 중요한 가격은 13,000원
베르가못향을 좋아해서인지~ 나른한 오후에 마시기에 제격이다. +_+)b
아직 밀크티로는 만들어서 마셔보지는 못했는데...
이번 주말에는 우유를 사다가 밀크티로 만들어서 마셔볼까나? ㅋㅋ~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선배로부터 선물받아 정말 잘 마시고 있는 홍차다.
중간톤의 갈색을 띄고, 향이 상큼해서 피로할 때 마시면 더욱 좋은것 같다.
베르가모트라는 과실즙 성분으로 상큼한 효과를 낸다고 하는데, 나에게는 잘 맞는것 같다.
신고
홍차의 종류(The Kind of Tea)


1. Straight Tea - 원산지에 따른 분류
대표적인 홍차 생산지에는 인도와 실론(스리랑카) 중국이 있습니다.

1) 인도 : 다즐링(Darjeeling), 닐기리(Nilgiri), 아삼(Assam)

다즐링(Darjeeling)

다즐링은 히말라야 고지에서 생산되는 차잎입니다. 붉은 색이 진하며 향이 깊어 매우 높이 평가하지만 생산량이 적어서 대부분 다른 차잎과 브랜드해서 사용합니다. 홍차의 샴페인이라고 불립니다. 좋은 다즐링에서는 와인향이 난다고 합니다. 실제로 100% 다즐링을 구하기는 매우 어렵습니다.
다른 홍차와는 다른 분류법을 사용하며, 수확된 시기에 따라서 First Flush(3,4월 수확), Second Flush(5,6월 수확), Autumnal Flush(10월 이후)로 나뉘며 시기에 따라서 맛과 향에 차이가 있습니다.

닐기리(Nilgiri)

남부지방에서 생산되는 짙은 색의 홍차잎입니다. 실론산과 브랜드하는데 주로 쓰입니다.

아삼(Assam)

정글지방에서 생산되는 부드럽고 달콤한 홍차입니다. 주로 밀크티로 마십니다. 아이리쉬 브랙퍼스트 등의 기본 차잎으로 쓰입니다.

2) 실론(스리랑카) : 우바(Uva), 딤불라(Dimbula)
우리 나라 사람들의 입에 가장 익숙한 홍차입니다. 대개 고지대 지방에서 생산되며 지역이 높을수록 쓴맛이 강하며 색이 옅어 high grown이라 합니다. 그 외 midium grown, lower grown은 주로 브랜드의 베이스로 쓰입니다.

우바(Uva)


밝은 색을 내며 고원지대에서 생산되는 대표적인 high grown으로 실론티의 대명사입니다. 향이 강한 편입니다.

딤불라(Dimbula)

색이 짙고 맛과 향이 부드러워서 브랜드의 베이스로 쓰입니다. 보통 '오렌지페코'라는 브랜드는 이것과 인도의 차잎을 섞은 것입니다.

누와라엘리야(Nuwara Eliya)

1800m 이상의 고산지대에서 자라는 차로, 실론의 다질링이라고 불립니다. 풋풋한 향과 독특한 색(푸른 빛이 도는 옅은 색입니다)을 가졌습니다. 국내에는 정식으로 수입되지 않고 있습니다.

3 중국의 홍차 - 키먼(Keemun), 랩상 소우총(Lapsang Souchong)
차가 처음 만들어진 곳입니다.

키먼(Keemun)


중국 상하이 근처에서 생산되는 밝은 색의 홍차입니다. 와인향이 납니다. 잉글리쉬 브랙퍼스트나 얼 그레이의 베이스로 많이 쓰입니다. 맛이 부드러운 편입니다.

랩상 소우총(Lapsang Souchong)


진한 색의 홍차입니다. 솔잎의 태운 증기를 쐬어 독특한 향이 납니다. 아마드(Ahmad)의 차이나 티는 주로 이 차잎입니다. 러시안 캐러번의 블랜드로 쓰입니다.

윤난(Yunnan)


맛이 부드럽고 향이 옅습니다. 운남(중국 발음이 윤난입니다.)지방에서 생산되는 차로 아삼 품종인데, 중국에서 자라서 그런지 맛이 부드러워진 것 같습니다. 고운 붉은 색이 납니다.

랩상 소우총(Lapsang Souchong)


진한 색의 홍차입니다. 솔잎의 태운 증기를 쐬어 독특한 향이 납니다. 아마드(Ahmad)의 차이나 티는 주로 이 차잎입니다. 러시안 캐러번의 블랜드로 쓰입니다.

4. 블랜드 티 (Regular Tea)
홍차 회사에서 여러 산지의 찻잎을 섞어서 판매하는 것을 말합니다.

잉글리쉬 브랙퍼스트(mEnglish Breakfast) 또는 브랙퍼스트(Breakfast)
실론 차와 인도 차를 블랜드 한 것으로 주로 밀크티용으로 만들어진 카페인이 많은 강한 홍차입니다.

오렌지페코(Orange Pekoe)


가장 대중적인 홍차입니다. 뛰어난 홍차 등급(OP)을 말하기도 합니다. 실론차와 인도 차의 블랜드로 실론차의 비율이 높은 편입니다.

로열 블랜드(Royal Bland)


영국 왕실에 납품되는 블랜드라는 뜻입니다. 회사마다 구성이 다릅니다. 주로 밀크티용으로 만들어집니다.

아이리쉬 브랙퍼스트(Irish Breakfast)


아삼을 주종으로 한 블랜드 티입니다. 달콤한 밀크티용으로 주로 쓰입니다.

모닝(Morning)


실론(40 %), 아삼(40%), 다즐링(20%)의 프랑스 포숑(Fauchon)사의 대표적인 브랜드입니다. 카페인이 많은 밀크티용의 홍차입니다.

차이나티(China Tea)

랩상 소우총과 키먼을 브랜드한 홍차입니다. 솔잎향이 납니다.

러시안 캐러반(Russian Caravan)

랩상 소우총이나 키먼같은 중국차에 인도차를 섞어서 만듭니다. 러시아인들은 이 홍차와 함께 얇은 접시에 잼을 넣고 독한 술을 곁들여 냅니다. 잼에 술을 조금 부어서 홍차와 함께 조금씩 마셔 몸을 덥힙니다.

레이디 그레이(Lady Grey)

트와잉스의 브랜드 중의 하나입니다. 키먼 같은 중국차에 오렌지 향을 더한 것입니다. 립튼의 '오렌지 윈저'와 비슷합니다.

프린스 오브 웨일즈(Prince of Wales)

역시 트와잉스의 브랜드 중의 하나입니다. 반발효차인 우롱차의 비율이 높아 맛이 부드럽고 뒷맛이 깔끔합니다.

잉글리쉬 티 넘버원(English Tea No. 1)

아마드의 브랜드입니다. 보통의 브랜드 홍차에 베르가못 오일을 입힌 얼 그레이 계열의 홍차입니다.

파더즈 티(Father's Tea)

위터드 오즈 첼시의 대표적 브랜드로 아삼이 주종입니다.
내용출처 : http://tripfar.ivyro.net/tea1.htm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