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레바퀴 아래서(세계문학전집 50) 상세보기
헤르만 헤세 지음 | 민음사 펴냄
을 수상한 저자의 자전소설. 슈바츠발트라는 작은 마을에 재능이 풍부한 한스 기벤라트와 헤세 자신의 모습이 담겨있는 하일러 두 소년의 이야기. 명예심과 규격화된 인물을 만들려는 교육제도에...
아버지가 시키는 대로, 선생님이 시키는 대로, 마을 사람들이 시키는 대로만 살아오던 한스!
다른 또래들에 비해서 더 열심히 공부하고 뛰어나기도 했지만...
항상 시키는대로 자기 정체성 없이 살아온 것 같다.
그러다가 아버지와 떨어져 기숙사 생활을 하는 학교를 가게 되고 다양한 인물들을 접하게 된다.
기숙사의 인물들은 모두 개성이 강하고, 한스에게 많은 영향을 끼친다.
그 동안 말 잘 듣던 착한 아들, 학생에서 방황(?)하는 시기를 거치게 되고...
착하고 순응적이던 캐릭터는 반항(?)적이고 방황을 하게 된다.
결국 학교에서 쫒겨나 고향으로 되돌아 오게 되지만...
고향에서도 자신의 자리를 찾지는 못 한다.
몇 번의 전환점의 기회가 있었지만 한스는 그 기회를 잡지 못하고, 마지막에는 강에 빠져 죽고 만다.
ㅡ.,ㅡ; 자살일까? 아니면 실수였을까? 궁금증을 자아내게 하는데... 한 동안 이 여운이 가시질 않았다.

어제는 친구와 만나서 헤르만 헤세가 좋아졌다고 수다를 떨던 중...
친구도 나와 같은 느낌을 받았단다.
우리 나이가 들어가면서 변해가는 걸까나? ㅡ.,ㅡ; 괜시리 또 잡생각들로 머릿속이 복잡해 지네. 췟!
신고
데미안(세계문학전집 44) 상세보기
헤르만 헤세 지음 | 민음사 펴냄
독일의 시바벤 지방 카르부에서 출생한 헤르만 헤세는 목사인 부친과 선교사의 딸인 모친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는 회고적이며 서정성이 강한 신낭만주의적 경향의 작가로 출발했으며,1차대전을 거치면서 깊이있고 내면적인 사고를 갖게 돼 증오보다 사랑, 전쟁보다 평화가 더 아름다움을 강조했다. 이 작품은 헤세의 자전적 소설로 현실에 대결하는 영혼의 발전을 담고 있다.

새는 알에서 나오려고 투쟁한다.
알은 세계이다.
태어나려는 자는 하나의 세계를 깨뜨려야 한다.
새는 신에게로 날아간다.
신의 이름은 압락사스.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